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19.8.16 17:01
 http://www.joongboonews.com/news/166940
발행일: 2018/12/14  편집부
3개 수원 · 대구 · 광주 시민단체 3시에 군공항 이전 논의

- 시민단체가 나서 국방부에 공동 결의문 전달

- 국방부 군공항 이전 관망하지 말고 주민의견 들어달라


군공항 이전 문제로 수원대구광주 3개 지역 시민단체들은 14일 오후 3시부터 대구경북디자인센터에서 적극적인 해결 촉구를 위해 협약을 체결하고, 대정부 촉구문을 발표하는 등 공동대응에 나서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3개 지역 시민단체는 군공항 이전 후보지 선정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해 왔으나, 모두 지지부진하여 시민연대를 통해 이전사업의 추진력을 확보하고, 소음피해 보상 관련 법률 제정 등에 공동대응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군공항이전 수원 시민협의회,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 군공항이전 광주 대책위원회, 의성 유치위원회, 군위 유치위원회 등 200 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 체결, 공동결의문 발표, 대정부 촉구문 낭독 순으로 진행 됐다.

 
   

시민연대는 이날 정부(국방부)에 대하여군공항은 국가시설이므로 국가가 책임지고 후보지 선정문제와 최종 이전부지 선정에 직접 나서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하고 촉구문을 국방부에 전달하기로 했다


수원화성 군공항은 20172월 국방부에서 화성 화옹지구를 예비이전 후보지로 선정했고, 김진표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 무)의 특별법 개정안도 발의됐지만 화성시의 반대로 두 지역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다.

 

장성근 수원 시민협의회 회장은모든 힘이 집결된 이때 뜻을 합쳐 군공항 이전을 위해 노력하고자 연대를 결성하기로 했다.”정부는 더 이상 노후 된 군공항시설 이전을 지역문제로 관망하지 말고 주민의견을 중심 으로 중재에 나서 이전사업을 조속히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시민협의회는(회장 장성근) 2015년에 구성되어 수원화성 군공항 이전을 위한 홍보활동을 전개해 왔으며, 지난 49일부터 수원화성 군공항 정문 앞에서 수원시통장협의회와 함께 군공항 이전 촉구 릴레이 1인시위를 이어오고 있다.

 

권중섭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