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1.12.1 10:20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94165
발행일: 2021/10/25  편집부
"제부분교 폐교" 뒤에는 이유가 있었다.

- "제부 분교 초" 왜 폐교 됐나

- 인구수 1천여명 가구수만 300여 가구

- 초등학생 10여명 영문도 모르게 육지로 나가 수업

- 학생 수업이 우선이지, 교직원 연수원 자리가 우선은 아닌 듯


화성시 제부분교 학생, 영문도 모른 채 분교 폐지에 타지로 나가 힘든 교육을 받고 있다.


학생 수 미달에 의한 폐교가 아니라 교육청의 교직원연수원 목적으로 분교가 폐교 됐다는 의혹이 제기 되고 있다.

 

화성시 서신면에는 서신초등학교가 있고, 인근 제부 분교가 자리 잡고 있다. 2018년 제부분교는 학생수가 6명으로 줄어들자 폐교 절차를 받고, 201931일자로 폐교 절차에 들어갔다. 지역주민들은 사유가 순수 학생 수 부족으로 알고 있으며, 서신초 역시 제부분교에서 학교를 다니는 것보다는 학생 수가 많이 있는 서신초로 전학 할 것을 권유했다는 증원도 나오고 있다.

 

그 폐교 내막은 학생 수가 적어서 폐교 결정이라기보다 교육청의 교직원연수원 부지로 제부초와 또 다른 인근 B초등학교가 교직원들의 설문조사에서 제부분교가 선호도가 높게 나와 교육청은 연수원 부지로 잡아나가기 위해서는 기존 학생들을 서신초로 다닐 수 있게 유도 했다.

 

그 당시 3학년을 둔 제부도에 사는 A 학부모는 제부분교에서 학생 수가 많은 서신초로 전학 가는 것을 권유 했다.”는 증원도 나왔다.

 

또 다른 병설유치원에 다니는 B모씨 학부모도 A모씨와 같이 학교 측에서 육지에 있는 다른 병설유치원이 있는 학교로 전학 갈 것을 권유, 결국 전학 했다.”고 했다.

 

경기도 교육청에서도 다음해 제부분교에 학생이 없는 이유로 2019년 폐교결정을 내렸다. 경기도교육청은 이제부터 교직원 연수원 부지로 돌리기 위한 속도를 내기 시작, 그 해 관계 교육공무원들과 함께 제부초를 방문, 지역 주민들과 폐교 절차에 따른 형식적인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 자리에 중부뉴스 취재기자도 방문, 간부급 직원은 지역현황을 지역민들에게 브리핑을 해주었다. 지역주민들은 가급적 학교를 살릴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았지만 교육청에서는 학생 수가 적다는 이유로 폐교가 불가피 하다고 전했다.

 

이러한 현장을 알고 취재진은 관계자를 따로 복도로 불러 제부도의 특수성을 설명해 주었다.

 

첫 번째는 하루에 두 번 바닷물에 의해 바닷길이 열리고 닫히는 일이 있는데 그것도 시간 때 별 길이 열리는 시간이 다르다.”고 했다.

 

더 나아가서는 교육청에서 추진하는 교직원연수원이 이곳 제부분교로 들어올 경우 금요일 같은 경우 물 때 시간이 오후 7시나 9시 이후에 길이 열릴 경우도 있는데 그 때까지 교직원들이 연수를 받고 기다릴 수 있는지 검토 해 보았냐.”고 질의 해 보았다. 그제야 관계 직원도 제부도 물 때 시간을 인지하고 못 하고 단순 육지와 떨어져 있다는 한쪽만 생각하였고 문제가 될 것 같다.”고도 했다.

 

이후 제부분교는 화성·오산교육지원청이 야심차게 혁신교육캠퍼스로 계획을 새로 내 놓고 오는 11월 결과 연구보고서를 경기도교육청으로 최종 내 놓는 것으로 되어 있다. 이러한 문제로 화성·오산교육국장도 오는 28일 이 곳 제부폐교를 방문,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끌고 나갈지 주목 되고 있다.

 

다시 제부도 이장을 맡고 있는 박모씨 이장에게 알아보았다. 제부도에서 인구수와 가구 수 그리고 학생 수를 알아보니 인구수만 1천명이 되고 유동인구까지 합하면 15백명, 가구 수 300여 가구, 초등학생만 이곳에 10여명이 있으나 육지로 나가 학교를 다닌다.”고 했다.

 

실제 서신 초등학교에만 학생이 4명이 다니고 있고 나머지 6명은 송산면 사강 쪽 초등학교를 다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렇듯 제부도에는 초등학생만 10여명이 있지만 제부분교 폐쇄 후 교육청 어른들의 연수원 입지 판단으로 학생들은 영문도 모르고 타향을 떠나 수업을 받아야만 했다.

 

제부도에 사는 C모씨는 농촌 벽지나 주민이 없거나 학생 수가 없는 경우 학교 폐지는 맞지만, 제부도 같은 경우 인구 천명에, 학생들도 폐교 수준이 아닌데 먼 곳으로 전학을 가며 수업을 받아야 되는지 이해하지 못한다.”고도 했다D모씨도 학생이 우선 공부할 수 있는 것이 우선이지, 교직원 연수원이 우선은 아니다.”라고 했다.

 

교육 지침에는 이런 내용이 담겨 있다. 학교를 폐지하려면 1차 설문조사, 2차 지역주민들과 대화, 3차 최종결정 절차가 있다. 교육법령에도 초등교육법 시행령 제56조 학교통합운영에 관한 법률 52호에도 지역주민, 학부모가 60% 이상 폐교 찬성이 있어야 한다는 조항이 명시되어 있다. 이러한 지역주민과 학부모의 폐교 찬성 근거자료를 가지고 추진했는지 앞으로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 학교 폐교 결정은 교육법에 따라 교육청의 의지가 아니고 지역 주민들과 학부모의 자발적인 요구가 있어야 한다.”고 명시되어 있다.

 


권중섭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