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1.6.14 15:30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joongboonews.com/news/188211
발행일: 2021/02/24  편집부
대전도시철도, '인공지능(AI) 스테이션 안전시스템' 시연회 개최
- 몰카 촬영․에스컬레이터 사고 등 실시간 경보음 울려 신속대응 조치


대전광역시와 대전도시철도공사(이하‘공사’)는 24일(수) 10:30 시청역에서 ‘인공지능(AI) 스테이션 안전시스템’시연회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해 ‘인공지능(AI) 스테이션 안전시스템 구축’ 주관기관인 대전도시철도공사 김경철 사장과 한밭대학교 최병욱 총장, 대전시의회 권중순 의장, 김찬술 산업건설위원회 위원장,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고윤석 지능데이터본부장이 참석했다.

시연회는 김경철 사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축사, 홍보영상 시청 및 사업 설명, ‘인공지능(AI) CCTV 영상을 활용한 안전시스템 시연’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시연회에 선보인 ‘인공지능(AI) 스테이션 안전시스템’은 정부 디지털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인공지능이 실시간 모니터링을 하는 안전한 역사환경을 조성하고 시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도시철도를 만들기 위해 구축됐다. 

안전시스템은 ▲‘인공지능(AI) CCTV 영상 안전시스템’▲‘기계·시설물 상태 분석 인공지능(AI) 모니터링’으로 구성됐다.


‘인공지능(AI) CCTV 영상 안전시스템(일명 인공지능 3마 스테이션)’은 역사에 설치된 CCTV를 활용해, 13종의 이상행동을 감지하고 객체를 추적(6종)한다. 

특히, 에스컬레이터 넘어짐 사고나 몰래카메라 촬영 등 안전사고가 발생하면 인공지능 모니터링 시스템이 경보를 울려 역무원이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조치한다.

‘기계·시설물 상태 분석 인공지능(AI) 모니터링’은 역사 내 모터 등에 IoT(사물인터넷) 센서를 설치하여 실시간으로 전류, 진동 데이터를 수집하고 인공지능이 분석하여 기계·시설물의 고장과 이상 징후를 진단·예측하는 시스템이다.

한편, 인공지능 안전시스템 구축을 위해 대전시, 공사와 함께 한국기계연구원과 한밭대학교, 다수의 벤처기업이 참여해 상생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지역 청년과 경력단절 여성 등에게 350여 개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인공지능(AI) 스테이션 안전시스템을 통해 안전 친화적인 도시철도가 되길 희망한다.”며 “앞으로 대전시는 데이터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인공지능 기반의 스마트시티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인술 대전도시철도공사 기술이사는 “4차 산업혁명 중심도시이자 과학도시인 대전에서 정부 주도의 디지털 뉴딜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인공지능, 빅데이터,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현장에 적용해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도시철도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서원모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