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19.11.22 17:07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74511
발행일: 2019/10/28  편집부
수원 입북동 주변 그린벨트 의혹 다시 고개들어
- 그린벨트 해재 최종 권한 국토부가 가지고 있어
- 수원시 제2부시장 국토부 출신 주로 영입
- 이상한 입북동 주변 사이언스파크 개발 조감도 의혹

김현미국토교통부장관이 지난 24일 순천시 청소년 수년관에서 열린 2019 도시재생 한마당 행사장에서 염태영수원시장과 악수를 했다.

 

수원시는 도시재생 뉴딜 공로상을 이바지하여 지방자치단체 우수상을 받았다.

 

이날 염태영수원시장과 김현미국토교통부장관과의 악수는 의미가 있다.

 
 

염태영수원시장으로서는 관심있게 추진하는 사업 중 표류하고 있다면 입북동 사이언스파크 조성사업이 장기 표류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 염태영수원시장 입북동 땅과 연관 되 있다하여 곤혹을 치르고 결국 무죄 밝혀지자 수원시는 올해 다시 국토 교통부로 입북동 사이언스파크 개발사업 그린벨트 해제 진로를 찾고 있다.

 

특히 그린벨트 허가권을 같고 있는 국토부에 신경 쓸 수밖에 없다.

 

그래서 수원시 제2부시장은 주로 국토부 출신으로 영입해 오고 있다.

 

국토부 입장에서 볼 때 수원시의 지역 현황으로 입북동 그린벨트 만 풀수 없는 입장이 아니고 예전부터 광교상수원 보호지역 그린벨트 민원문제해결에 지난 715일 일부 그린벨트해제 승인을 받자 다음으로 입북동 일부 그린벨트 해제에 수원시는 공을 들여가며 국토부에 협의를 두차례 건의 했다.

 

입북동 일부 사이언스파크 35만 7조성 계획은 특유하게 염태영수원시장 700여명과 일가 땅이 16천평이 있는 곳은 빠져나가고 성균관대 땅 주측으로 불균형 조감도 개발 계획을 잡아 놓고 있어 제2의 입북동 사이언스파크 의혹을 사고 있다.

 

수원에 사는 김모씨는 누구보다 오해 받지 말아야할 공인이라면 입북동 염시장 땅으로 곤혹을 치렸다면 신중해야 되는데 땅투기 무죄 받았다고 다시 시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국토부도 이러한 문제점을 인식 수원시로 하여금 주변 사회적 합의점을 찾아 내라고 의견을 내고 있다.

 

권중섭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