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0.7.2 09:05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80130
발행일: 2020/05/25  편집부
용인시 중앙동 지역, 국토부 ‘2020년 주민 제안 소규모 도시재생사업’ 공모 최종 선정
- 1억3천여만원 확보…경험 축적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도전


용인시는 25일 처인구 중앙동지역이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2020년 주민 제안 소규모 도시재생사업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중앙동지역은 지역 활성화를 위해 추진할 사업비로 국도비를 포함해 13224만원을 확보하게 됐다.

 

소규모 재생사업은 주민들이 단기간 내에 완료할 수 있는 도시재생의 단위사업을 말하며, 시와 주민들은 이곳의 경험을 토대로 향후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진행할 역량을 갖추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공모에서 시는 중앙동 지역주민과 상인들로 구성된 휴먼김량장 도시재생주민협의체와 지역 현안을 분석해 상생프로그램 등을 제안했다.

 

구체적으로 활용도가 낮은 머뭄카페의 교육시설을 주민·방문객의 커뮤니티 활성화를 지원하는 거점공간으로 활용하고, 청년·경력단절자 등의 일자리를 위한 창업교육과 컨설팅 지원, 야간안전 증진과 쓰레기 무단투기 예방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 신갈동에 이어 올해 중앙동의 소규모 재생사업을 진행하는 등 주민 주도의 재생사업 경험을 축적해 올해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