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1.10.14 17:34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92588
발행일: 2021/08/11  편집부
부산시 박형준 시장,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의료계 전문가 간담회’ 개최
- 의료시스템 위기… 의료계와 협력으로 극복

- 8.11. 10:00, 지역 의료계 전문가들과 소통의 자리 마련

-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에 따른 의료계의 협조 당부

- 감염병 대응 최일선에 있는 의료계 전문가 의견 및 현장 애로사항 적극 청취

- 의심환자 진료 시스템 및 병상 수급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협력방안 논의

 

 


박형준 부산시장이 11일 지역 내 의료전문가들을 만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부산시는 11일 오전 10, 시청 12층 소회의실에서 부산시의사회, 부산시병원회, 지역 대학병원장 등 의료계 전문가들과 정책 논의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박형준 시장은 장기간 이어진 코로나19 사태로 의료진들의 피로도가 극심한 상황이지만, 우리시에 연이어 1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중대한 위기를 맞고 있다라며 특히, 전파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휴가철이 맞물려 환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 현재 의료시스템으로는 감당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의료시스템 위기를 강조했다.

 

실제, 부산지역에서는 8월 들어 열흘간 총 1151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일평균 확진자가 115명에 달하는 등 감염이 무서운 기세로 확산하는 추세이다. 이에 시는 지난 8, 박형준 시장이 주재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시스템 붕괴를 막기 위해 10일부터 부산지역 사회적 거리두기를 4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코로나19 의심환자를 위한 의료기관 선별진료소 및 호흡기전담클리닉, 안심 병원 운영 등 진료 시스템 대응 방안이 논의되었다. 아울러, 4단계 격상에도 확산세가 줄어들지 않을 경우, 발생할 수 있는 병상 수급 문제에 대비하기 위한 방안도 논의되었다.

 

의료계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최일선에서 대응하고 있는 의료기관 선별진료소 인력과 코로나19 환자 치료 병상 운영을 위한 의료인력 부족 등 현장 애로사항에 대한 지원을 요청하는 한편, 부산시의 병상 수급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정책에 적극 협조해나가기로 하였다.

 

아울러, 코로나19는 장기적인 정책으로 대응해야 할 필요성이 있고 예방접종을 하더라도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는 당분간 지속해야 할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시는 최일선 현장에서 활동하는 의료진들을 위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적극 검토하여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고, 코로나19 대응 정책에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를 4단계로 격상하고, 해수욕장을 폐쇄하는 등 지역사회 감염 예방을 위해 고강도 대책을 시행하면서 그에 따른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어 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조치이긴 하나, 안타깝고 고민이 많다라며 의료진 여러분들의 그동안의 노고와 헌신에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의료계의 많은 협조가 필요할 것으로 생각되는 만큼, 의료계와 우리시가 협력해서 이 위기를 잘 극복해 나갔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노중균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