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1.10.14 17:34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93417
발행일: 2021/09/10  편집부
부산시, 10일 '제60회 부산미래경제포럼' 개최
- 글로벌 도시간 경쟁 속 도시개발전략 모색

- 부산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지속가능한 도시개발’을 주제로 제60회 부산미래경제포럼 개최 
- HDC현대산업개발 ‘박희윤 본부장’ 강연, 글로벌 도시간 경쟁 속의 부산시 도시개발 방향 제시


부산시는 10일 오전 제60회 부산미래경제포럼을 개최하고 ‘지속가능한 도시개발’을 주제로 부산시 도시개발전략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에는 박형준 부산시장을 비롯해 실·국장, 공사·공단 및 출자·출연기관장 등 40여 명이 참석했고, 롯폰기, 오모테산도 등 일본 도시개발 프로젝트에 참여한 종합 디벨로퍼(개발사업자)인 HDC현대산업개발 박희윤 본부장이 강연을 맡았다.

오늘 강연에서 박 본부장은 글로벌 도시 간 경쟁 속 선진도시들의 활성화 성공 사례를 소개하며, 디벨로퍼의 시각에서 부산이 글로벌 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3가지 부산의 비전을 제시했다. 비전은 ▲다채로운 매력이 넘치는 품격있는 도시 ▲빠르고 생활이 편리한 글로벌도시 ▲사람과 기업이 지속적으로 모이는 개방된 도시이다.

또한, 해양레저관광과 마이스산업 중심의 동부산권역, 해양경제 및 금융과 도시관광 중심의 원도심권, 스마트 시티와 항만·물류 산업 중심의 서부산권 등 지역별 특성에 맞춘 앵커 사업을 바탕으로, 도심 간의 콘텐츠들이 서로 끌어당기는 강한 매력의 마그넷 권역이 전략적으로 형성되어야 한다고도 했다.

마지막으로, 박 본부장은 국제행사인 EXPO를 활용하여 효과적으로 전 세계에 부산의 경쟁력을 전파하여 새로운 도시구조 속에서 강력한 부산의 포지셔닝을 구축하여야 하며, 부산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의지가 지역을 살리고, 도시를 살리고, 사람을 살린다고 강조했다.

강연 후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 김윤일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미래 도시의 경쟁력을 가지기 위해서는 부산시의 뜻과 의지가 중요하다”며, “민관의 적극적인 소통과 협력으로 글로벌 도시로 성장하기 위한 부산시만의 경쟁력을 키워나가겠다”고 밝혔다.


노중균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