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2.11.25 17:36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202940
발행일: 2022/10/28  편집부
청라 SK V1 지식산업센터, 인·허가 받은 적도 없는 “오피스와 라이브 오피스” 존재

- 분양사측, “복층 설계로 주거 가능한 라이브 오피스와 오피스 인·허가 받았다주장

- ·허가 담당자, “지식산업센터는 그렇게 인·허가가 나갈 수 없다"...과장 광고인지 확인 나서

 

▲ 청라 SK V1 지식산업센터 사업개요

 

지식산업센터를 홍보하면서 인·허가 나간 적도 없는 오피스라이브 오피스가 있다며 허위 과장 광고를 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인천광역시 서구 청라동 202-2번지에는 지하 2~ 지상 10층 규모로 청라 SK V1 지식산업센터가 지난 34일 인·허가를 받은 뒤 분양 홍보에 나서고 있다.

 

지상 2~ 지상 7층은 공장(제조형) 드라이브인 주차장, 지상 8~ 지상 9층은 공장(업무형), 지상 10층은 라이브 오피스로 층별 단면 평면도를 게시해 놓고 있다.

 

청라 SK V1 지식산업센터 홈페이지를 살펴보면, 사업개요에 지식산업센터 용도가 “공장, 부대창고, 근린시설로 지정이 되어 있다.

 

그런데 <청라 SK V1만의 NO.1 특화설계>라고 하여 개방감과 채광을 고려한 공간 디자인과 전호실 발코니가 있는 뉴트렌드 오피스 특화”, “채광과 환기를 극대화”, “타 세대 대비 서비스 면적 추가 효과가 기대되는 라이브 오피스 테라스설계”, “사무실 공간과 함께 화장실·‘복층 공간으로 설계된 라이브 오피스는 각 호실별 복층을 서비스 공간으로 제공”, “공간 활용성이 좋은 라이브 오피스라고 광고가 돼있다.

 

▲ 청라 SK V1 지식산업센터 인허가 받은 적도 없는 오피스와 라이브 오피스를 특화설계라며 허위 과장 광고를 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취재진은 "공장, 부대창고로 지정 돼있는 지식산업센터에 오피스와 라이브 오피스 그것도 발코니와 테라스까지 있고, 심지어 라이브 오피스에는 복층 공간으로 설계되어 서비스 공간으로 제공하고 있다"고 광고를 하고 있어 분양사측에 지난 27일 취재에 들어갔다.


오피스 발코니 부분과 복층 침대에 대해 분양사 담당자는 지상 8층에서 지상 9층은 오피스 사무실이고 전호실 발코니를 제공하고, 지상 10층은 라이브(Live) 오피스라며, “말 그대로 리브(live) 오피스즉 주거가 가능한 오피스라고 했다. 더 나아가 화장실이 있고 샤워가 가능하며 일하다가 피곤하면 복층에 올라가서 잠을 잘 수가 있다고도 했다.

 

다락층은 주거가 불가능하고 창고처럼 쓰이는 곳인데, 홈페이지에 광고에 복층 위 침대에 사람이 누워있는 것 까지 홍보를 하고 있어, 취재진이 이렇게 인·허가 나가기 어려운데...맞느냐?”고 묻자, 분양사측 담당자는 오피스와 라이브 오피스 복층 설계, 발코니, 테라스까지 다 인·허가 나간 것이 맞다고 주장을 했다.

 

이와 관련해 28일 인천광역시 경제자유구역청 청라관리과 인·허가 담당자는 지식산업센터는 그렇게 나갈 수가 없다며 분양사측에서 과장광고를 하고 있어 이에 대해 시정조치 하겠다고 했다.

 

이처럼 지식산업센터를 홍보하면서 인허가에 존재하지도 않은 오피스와 라이브 오피스를 과장광고로 볼 수 있어, 과장광고에 대한 법률을 살펴보면 건축물의 분양에 관한 법률 9(시정명령) 허가권자는 분양사업자의 분양 광고의 내용이 제5조 제3항에 따라 수리된 분양신고의 내용과 다르거나 제6조 제2항에 따른 사항을 포함하지 아니하였다고 인정되는 경우에는 즉시 분양사업자에게 시정을 명하고, 그 사실을 해당 허가권자가 운영하는 정보 통신망에 공표하여야 한다. 분양사업자는 제1항에 따른 시정명령을 받은 경우에는 시정명령을 받은 날부터 10일 이내에 시정명령을 받은 내용과 정정할 사항을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방법으로 공표하여야 한다라고 돼있다.

 

이렇게 청라 SK V1 지식산업센터을 분양하면서 인허가를 받은 적도 없는 오피스와 라이브 오피스를 복층설계 서비스 공간으로 제공한다, 허위 과장 광고로 고객들을 현혹하고 있어 시정명령이 요구되고 있다.

 

분양률을 높이기 위해 분양사측이 편법으로 허위 과장 광고해 고객들을 현혹 하고 있어, 이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인·허가 담당자는 시정조치 후 사후 점검까지 하여 건전한 분양문화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권중섭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