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3.3.20 09:18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205595
발행일: 2023/03/16  편집부
환경교육시 용인, '2023년 환경교육 활성화' 위해 TF팀 본격 가동

17개 부서 4개팀 협업...649600만원 투입해 시민 참여 확대 

- 탄소중립도시 목표수지구 환경교육센터 6월 개관 

 

▲ 환경교육에 참여한 학생들의 모습 ( 사진제공 = 용인특례시 )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2023년 환경교육 활성화'를 위해 17개 부서 4개팀으로 협업하는 환경교육 T/F팀을 본격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환경교육 T/F팀은 지구의 환경위기를 극복하는 힘이 마을과 지역을 중심으로 이뤄진 생태적 소양을 갖춘 시민들로부터 형성된다고 판단, 환경의식 향상을 위한 환경교육이 중요성을 인식해 환경교육 프로그램 마련에 역량을 집중한다.

 

시는 탄소중립도시를 목표로 환경교육의 활성화를 위한 기반, 협력, 교육, 실천 활동 등 다양한 여건을 체계적으로 갖추고 환경교육도시로서 생태전환교육을 선도한다.

 

우선 수지구 환경교육센터 개관으로 도심 속 생활밀착형 환경교육 및 환경커뮤니티 공간을 제공하고 생태학교 육성 시범사업을 통한 학교별 맞춤 환경교육, 농 대표마을 환경교육 시범 프로젝트를 강화한다.

 

생태학교 육성 시범사업은 지역 내 초3개 학교에 환경교육 전문인력이 배치되며 도·농복합도시 특성에 맞는 2개 마을을 선정해 환경교육 실험 마을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 프로젝트는 마을의 환경 문제를 주민들 스스로 인식하고 대안을 마련하는 등 변화하는 전 과정이 기록돼 용인시만의 새로운 환경교육 체계가 갖춰진다.

 

특히 산림교육센터 교원연수기관 지정으로 탄소중립 실현 숲 교육을 강화하고 도심에서 운영되는 시민농장의 확대도 추진하는 등 환경교육도시 기반 마련 학교환경교육 활성화 사회환경교육 활성화 환경교육 협력 강화 등 4개 분야에서 37개 과제가 중점적으로 추진된다.

 

이외에도 기후변화체험교육센터 운영 유아숲체험원 연계 숲 유치원 활성화 로컬푸드 확산 및 친환경 생활습관 교육 2회 환경교육주간 기념 환경교육 관련 행사 등도 추진된다.

 

시 관계자는 "환경교육도시로서 기반을 강화하고 교육과 사업을 연계해 탄소중립도시를 선도하겠다""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환경교육 정책이 학습에서 멈추지 않고 실천과 경험을 기반으로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영수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