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3.9.21 10:29
 http://www.joongboonews.com/news/207855
발행일: 2023/07/10  편집부
道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이인규 의원, 경기도형 시각장애 “맹학교” 설립을 위한 토론회 진행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이인규 의원(더불어민주당, 동두천1)이 좌장을 맡은 경기도형 시각장애 특수학교(맹학교) 설립을 위한 토론회가 지난 7일 국회의사당 본청 영상회의실에서 개최되었다.

 

안민석 국회의원의 주최로 열리게 된 이번 토론회에는 김철민 국회 교육위원장, 김영일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장, 정태곤 경기도시각장애인연합회장, 박재용 경기도의원 그리고 아름학교 학부모들과 경기도장애인연합회원들이 참석하였다.

 

▲ 이인규 의원 (사진제공 = 경기도의회)

 

김철민 국회 교육위원장은 축사에서 전국 13개의 맹학교 중 경기도에 맹학교가 없는 것은 심각한 교육 불평등 현상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토론회가 개최된 것은 굉장히 의미 있는 일이라며, 오늘 이 토론회를 발판으로 문제를 해결해 나가자고 격려의 메시지를 보냈다. 임태희 경기도 교육감과 이한우 국립특수교육원장도 영상으로 함께했다.

 

발제를 맡은 유선주 아름학교 학부모회장은 경기도 내 단독 맹학교의 부재 상황을 언급하면서, 경기도 수원시에 위치한 공립 발달장애·시각장애 특수학교인 아름학교에 대한 아쉬움으로 포문을 열었다. 발달장애(지적·자폐성 장애)와 시각장애의 특성이 다른데도 불구하고 학교시설을 함께 이용함으로써 자기방어에 취약한 시각장애 학생들의 안전이 위험한 상황에 놓일 수밖에 없는 현실을 지적하기도 하였다.

 

이어서 진행된 토론에서 첫 번째 토론자인 김호연 강남대학교 중등특수교육과 교수는 매년 증가하는 특수교육대상자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특수학교와 특수학급의 수치를 언급하며 특수학교()의 운영을 다양화할 필요성에 대해 피력했다. 또한, 미국과 독일의 사례를 통하여 선진국의 시각장애교육을 소개하면서 시각장애 영유아를 위한 교육과 학령기 교육, 평생교육을 제공할 수 있는 경기도형 시각장애학교의 건립 추진 방안을 제시했다.

 

두 번째 토론자인 이고운 아름학교 교사는 발달장애와 시각장애학생의 장애특성과 한 학교에 양립할 수 없는 어려움을 실무적인 입장에서 토로하였다. 그러면서 시각장애 학생들이 전문적인 시각장애 교육을 받아 시각적 제한의 불리함을 극복하여 자립할 수 있도록 맹학교를 설립하여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이길준 경기도시각장애인연합회 이사는 아름학교에서 시각장애학생들이 받고 있는 교육적 차별에 대한 언급으로 토론을 시작했다. 교육대상자가 소수일지라도 교육의 역기능적 효과가 발생한다면 경기도에서는 이를 방치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종합토론에서는 정일영 경기도교육청 학교설립기획과 사무관과 시각장애학생 학부모 등 다수의 참석자들이 경기도형 시각장애 특수학교 설립을 위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안민석 의원은 2026년 경기도 맹학교 설립을 목표로 한 TF팀을 구성하여 오는 713() 아름학교에서 제1차 실무회의를 진행할 것을 제안하였다.

 

좌장을 맡은 이인규 의원은 오늘 이 자리에서 좋은 의견 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리며, 앞으로 특수 교육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경기도형 맹학교 설립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시각 장애 학생들이 지역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토론회를 마무리했다.

 

김영수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