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0.7.2 09:05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61163
발행일: 2017/12/26  편집부
청주성신학교 학생들 아프리카 신생아에게 털실로 뜬 모자 보내

청주성신학교는 26일 학생들이 손수 뜬 신생아 모자 25개를 ‘세이브 더 칠드런’ 본사(서울)로 발송했다.


모자에는 아프리카 신생아의 건강을 기원하는 손 글씨 편지도 동봉했다.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NGO)인 세이브 더 칠드런(Save the children)이 운영하는 ‘신생아 살리기 모자 뜨기 캠페인’에 발달장애 학생들도 같이 참여한 것이다.  


모자를 뜨는데 들어가는 털실은 청주성신학교(교장 여순금)가 지난 6~7월에 실시했던 비즈쿨 장터를 통해 얻은 수익금으로 마련했다.


청주성신학교 전공과 학생 10명은 지난 11월 14일부터 모자 뜨기를 시작해 12월 19일까지 30여일 넘게 작업을 진행해 신생아 모자 25개를 털실을 이용해 손수 떴다. 


캠페인에 참여한 전공과 학생은 “친구들과 함께 완성한 모자가 어린 아이들의 생명을 살릴 수 있게 된다 생각하니 보람차다”고 말했다.


청주성신학교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 참여로 학생들이 나도 남을 도울 수 있다는 자신감을 고취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청주성신학교는 ‘2017년 청소년 비즈쿨’ 운영학교로 학교교육과정 속에서 다양한 경제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실습 중심의 동아리 활동으로 생산한 여러 가지 물품을 비즈쿨 장터 운영을 통해 판매하는 등 건전한 소비활동에 대한 경제교육과 직업교육을 실시해오고 있다.


권중출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