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0.8.4 10:38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71886
발행일: 2019/07/29  편집부
광교산 난개발 차단 위한 성장관리방안 수립안 공고
- 용인시, 광교산 일대 고기동․동천동․성복동 등 7.6㎢ 대상

용인시는 수지구 광교산 난개발을 차단을 위해 주민과 시의회 의견, 현장상황 등을 종합한 성장관리방안 수립안을 26일 공고했다고 밝혔다.

 

성장관리방안은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개발압력이 높아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한 특정 지역에 지자체장이 수립해 고시하도록 한 시행지침으로 개발행위 허가의 기준이 된다.

   
  

시는 수지구 광교산 일대 고기동, 동천동, 성복동, 신봉동, 풍덕천동 7.6를 주거형, 근생형, 혼합형, 산지입지형 등 4개 유형으로 나눠 관리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단독주택이 밀집된주거형에는 공동주택과 공장 등의 건축물을 짓지 못하고근생형으로 분류된 지역엔 공장 등의 건물을 건립할 수 없다. 판매시설, 공장, 창고 등이 주로 입지해 있는 혼합형에는 공동주택을 지을 수 없고산지입지형에는 공동주택과 공장, 창고 등을 짓지 못한다.

 

지역별 건축물 높이도 주거근생혼합형은 4, 산지입지형은 2층으로 제한한다. 옹벽높이는 주거근생혼합형은 3m 2, 산지입지형은 3m 1단까지만 허용되고, 도로 경사도는 주거근생혼합형은 15%미만 산지입지형은 12%미만으로 제한한다.

  

특히 공동주택의 경우 규모에 부합하는 도로 폭을 확보해야 하는데, 사업대상지 뿐 아니라 기존에 개발된 부지까지 합산해 개발 규모별로 6~8m의 도로 폭을 확보하도록 했다.

 

시는 성장관리방안을 준수하는 자연녹지지역 개발 건에 대해선 항목별로 인센티브를 부여해 건폐율을 최대 10%까지 완화시켜줄 방침이다.

 

이를 통해 시는 보존가치가 있는 산지를 보호하는 것은 물론 도로 등 기반시설 계획 없이 들어서는 건축물을 상당부분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시는 이 성장관리방안에 대해 다음달 9일까지 주민 공고공람을 마치고 시의회 의견 청취,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의 절차를 거쳐 최종안을 공포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상당부분 개발이 완료된 수지구의 경우 성장관리방안으로 차별화된 개발행위허가 기준을 적용해 더 이상의 난개발을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가 이번에 분류한 광교산 일대 4개 지역 유형 면적은 주거형 3702864, 근생형 981211, 혼합형 714032, 산지입지형 2174245등이다.


김효경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