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19.12.13 11:37
 http://www.joongboonews.com/news/175217
발행일: 2019/11/21  편집부
경기도는 충북과 왜 수도권 내륙선 협약식 했나?

- 경기도 수도권 내륙선 철도망까지 청주로 방향 잡아

- 수원 군공항 이전 화성에서 청주국제공항으로 시선 돌려

- 수원시 대외협력행정 무능력 드러나 대책 시급



경기도와 수원시는 민선1기 때부터 잡음이 시작되었다. 경기도청과 수원시청의 일화부터 살펴보면 민선1기 경기도지사가 수원시를 방문, 시장에게 새해 업무보고를 받으러 갔다가, 그 당시 민선1기 시장이 부시장에게 업무보고를 대신 하라고 지시해, 그 후 도지사는 시군에 대한 업무보고를 받으러 가지 않았다. 이러한 잡음은 현재도 재현 움직임이 보이고 있다.

 

수원시와 화성시 간 군공항 화성 이전을 놓고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뒤늦게 중부뉴스에서 수원 군공항을 민간공항으로 변경해서 이전하자는 영상뉴스를 최초로 내보내자, 수원시 관계자도 국토부로 타당성이 있는지 문의까지 해보았다는 후문이 들려왔다.

 

화성시는 군공항이든 민간공항이든 화성으로 옮기는 자체를 반대하고 있는 이때, 지난 19일 경기도와 충북은 25335억원 투입되는 수도권 내륙선(동탄~청주국제공항) 건설사업 추진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경기도청 신관 2층 상황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시종 충북도지사 등 관계 지자체장이 참여한 가운데 가졌다.

 

냉철하게 판단하면 수원시가 야심차게 군공항 이전을 화성으로 계획했지만, 경기도가 청주국제공항으로 내륙선 철도망 건설을 계획하면서 시선이 달라지고 있다.

 

국제공항이 들어서면 늘 따라붙는 것이 있다면 대중교통과 전철이 연결되는데, 화성시의 반대로 기회를 놓치고 그로 인한 주변 발전도 멀어지고 있다.

 

또한 수원시가 군공항 보다 민간공항을 경기남부에 유치하자는 명분이 수도권 내륙철도 협약식으로 설득력을 잃고 있다.

 

이번 수도권 내륙선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 시 주도적으로 나서야하는 지역은 충북이지만, 오히려 11월 초에 경기도가 주도적으로 협약식을 가졌다는 점을 눈여겨보아야 한다.

 

수원시는 군공항을 민간공항으로 변경해서 이전하자는 계획에 치명타를 맞게 될 전망이다. 경기도와 수원시의 보이지 않는 알력은 없는지 살펴볼 필요성이 있다.

 

이뿐만 아니라 경기도가 수원수목원 조성사업으로 2021년 각각 30억 원씩 총 60억 원을 지원할 계획을 돌연 30억 원에서 10억 원으로 줄여버렸다.

 

수원에 사는 최모씨는 수원시의 역점사업이 흔들리고 있는 것은 결국 수원시장의 대외협력행정 무능에서 나오는 결과라고 볼 수 있다고 했다.

 

이래서 수원시의 행정에 대한 무능함을 들여다 볼 수 있는 부분이다.

 

수원시의 역점사업에 경기도가 방향을 틀고 있는 것은 아닌지 수원시장은 면밀한 검토가 불가피하다.

 

이재명 지키기 범대위에서는 대법원탄원서에 각 계층 13만 여명이 참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회장으로 있는 전국시장·군수·구청장 협의회에 탄원서와 관련해서 협회관계자와 전화통화로 이재명 지사 탄원서에 관심 있는지 문의했지만, 관계자는 별개의 문제라며 범대위에서 추진하는 탄원서 제출에는 난색을 보이고 있다.

 

한편 전국시·도지사들 중 경북지사와 제주지사만 제외하고 이재명 지사 탄원서에 가담하고 있다.


권중섭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