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0.1.20 18:21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76643
발행일: 2020/01/11  편집부
경기도 민선 체육회장 선거 "무법지대"

 
지난 5일 경기도 체육회관에서 민선 체육회장 선거 기호추첨을 했다.


경기도 체육회장 민선 선거가 3파전으로 시작됐다.


정치로부터 독립하려고 시작한 민선 체육회장 선거에서 정치인과 같이 찍은 사진을 놓고 논란이 되고 있다.


A후보는 도지사와 같이 있는 사진, B후보는 선수들과 같이 있는 사진, C후보는 교육감과 같이 있는 사진으로 분류되고 있다.


A후보는 도지사 선거로 뽑힌 정치인, C후보는 교육감 선거로 뽑힌 정치 교육감이다.


이와 관련 경기도 체육회 관계자는 A후보는 도지사 동의를 받았다 했고, C후보는 교육감 동의를 받지 못했다고 했다. A후보 진영 도지사와 C후보 진영 교육감은 같은 당으로 보이는데, C후보가 제시한 교육감 후보 인물사진 사용에 동의해 주지 않았다고 했다.


선관위가 애당초 의혹을 받는 정치인 동의서를 받으라고 하지 말았어야 하는 현명한 방법을 외면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들 모두가 관권선거 의혹을 받고 있다.


선거로 뽑힌 도지사나 교육감을 간접적으로 내세워 경기도 체육회장 후보로 나와 선거운동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 나아가 경기도 체육회 선관위가 정치인 사진을 놓고, 동의서까지 받아오라는 의견을 냈다는 것이다.


더욱 관권선거에 밀착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민선 회장을 정치와 다시 손을 잡게 선관위가 앞서 부추기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선관위가 정치인 인물 동의서를 받아오라고 한 부분은 선거법에 문제는 없는지, 더 나가서는 불법으로 갈 소지를 갖고 있는 건 아닌지 살펴보아야 한다.


순수 민간 체육회장을 뽑겠다고 한 선거에 관권 선거도 모자라 선관위까지 가세하고 있다.


더 큰 문제는 체육회 일부 직원들이 지사와 같이 있는 사진을 내세운 A후보를 찍으라고까지 나서고 있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으며, C후보 역시 선거사무실까지 차려 선거유권자에게 빚 독촉하듯 전화가 많이 온다는 후문이 들리고 있다.


권중섭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