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0.3.30 09:22
 http://www.joongboonews.com/news/177781
발행일: 2020/02/20  편집부
안산시, 풍도 ‘연안바다목장 조성사업’ 순항...2022년 준공 목표
- 윤화섭 시장, “수산자원·어업 생산성 향상,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지난 2018년 해양수산부로부터 경기도 최초로 선정된 연안바다목장 조성사업2022년 준공을 위해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풍도 연안해역에서 어업소득 증대를 위해 진행 중인 사업은 어장기반을 확충하고 수산자원을 늘려 바다에 인공적으로 물고기가 모여 살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다.

 

2022년까지 5년에 걸쳐 총 50억원(국비 25억원, 도비 5억원, 시비 20억원)이 투입되며, 시는 현재 풍도 연안에 인공어초 133, 자연석 3920의 어장기반을 확충하고 수산자원 조성을 위해 해삼 40만 마리를 방류하는 한편, 환경개선을 위한 불가사리 구제 등을 추진했다.

 

시는 올해 한국수산자원공단와 함께 기존 사업 외에도 풍도에 줄어드는 어촌인구 및 어업소득 등을 고려한 지역특화사업을 발굴, 지역어촌계와 함께할 수 있는 프로그램 등을 적극적으로 개발·추진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수산자원의 지속적인 이용기반 구축과 체계적인 관리를 통한 수산자원 증강으로 어업 생산성 향상 및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수산자원을 조성하고 풍요로운 어촌을 만들고자 최선을 다하겠다 말했다.



권중섭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