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0.8.4 10:38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82085
발행일: 2020/07/29  편집부
충청북도, '백두대간 마루금 복원' 지속 추진
- 증평 분젓치에 이어 괴산 질마재 복원에 58억 투자

충북도, 백두대간 마루금 복원 지속 추진(질마재 대상지 전경(동-서, 문당리 방면))


충북도는 도로 건설 등으로 단절된 백두대간·정맥의 마루금을 연결·복원하기 위해 증평 분젓치 복원사업의 조속한 마무리와 함께 괴산 질마재 생태축 복원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백두대간 생태축 복원사업은 민족정기 회복이라는 상징성과 산림생태계의 건강성·연속성을 유지·회복하기 위해 단절된 마루금(생태축)을 연결·복원하는 사업이다.

 

도는 12년 괴산 이화령과 17 보은 말티재 등 2개소에 대해 사업을 완료하였고, 현재 추진 중인 증평 분젓치 복원사업을 3년째인 올해 완료할 예정이다. 또한, 괴산 질마재 복원을 위해 금년도에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추진 중에 있다.

 

보은 말티재 ~ 증평 분젓치 ~ 괴산 질마재로 이어지는 도내 한남금북정맥의 3번째 복원사업인 괴산 질마재 생태축 복원은 총사업비 58억으로, 올해 기본 및 실시설계를 실시하고, 2021년부터 2년간 시공하여 2022년에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내용은 끊어진 마루금의 연결을 위한 생태터널 조성, 자생식물을 이용한 산림 식생 복원, 수목 보호를 위한 방풍책, 야생동물 서식처 및 이동통로 설치 등이 있다.

 

한편, 기존 백두대간 마루금(생태축) 복원지에서는 점차 원래의 모습을 찾아가면서 고라니 등 야생동물의 이동이 보고되었으며, 향후 다양한 생물종의 이동도 관찰될 것으로 보인다.

 

지용관 도 산림녹지과장은 백두대간 마루금(생태축)은 민족의 정기 회복 및 자긍심 고양뿐만 아니라 산림생태계의 건강성·연속성 확보와 미래유산으로 보전·관리해야 할 공간으로 향후 괴산 모래재, 영동 괘방령 등 백두대간 생태축 복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권중철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