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0.10.19 10:10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84120
발행일: 2020/10/14  편집부
정선아리랑문화재단, 전율의 뮤지컬 퍼포먼스 ‘아리 아라리’ 대학로 무대에서 선보여


재단법인 정선아리랑문화재단은 한국의 소리 세계의 소리인 정선아리랑을 현대적 트랜드에 맞게 재해석한 신개념 뮤지컬 퍼포먼스 아리 아라리공연을 서울 대학로 무대에서 선보인다.

 

재단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고 힐링을 선사하기 위해 오는 1018일부터 1025일까지 서울 대학로 유니플렉스에서 한국관광공사에서 주최하는 2020 공연관광 페스티벌(웰캄대학로 페스키벌)에서 환상과 열정의 무대를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지난 3월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주최·주관하는 ‘2020 웰컴대학로대표 프로그램인2020 웰컴씨어터참여작 공모에 선정되어 추진되는 사업이다.

 

정선아리랑 뮤지컬 퍼로먼스 아리 아라리는 유네스코인류무형문화유산이자 강원도 무형문화재 제1호인 정선아리랑의 전승과 보존 및 세계화를 위하여 정선군과 정선아리랑문화재단이 제작했으며, 문화체육관광부의 상설문화관광프로그램으로 선정된 창작 뮤지컬로 윤정환 감독이 극작과 연출 등 공연을 총괄하고 있다.

 

또한 2018 동계올림픽 기념 공연에서 초연된 아리 아라리공연은 정선아리랑의 역동성과 해학이 녹아있는 뮤지컬 퍼포먼스로 소중한 유산의 전승 및 발전과 정선아리랑의 대중화, 세계화 의지를 담아 만든 공연으로 정선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것은 물론 관광객 유치와 아리랑의 고장 정선 홍보, 지역경제 활성화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현재까지 정선5일장 상설공연, 공연관광협회 힘내라 대한민국공연여행, 2019 서울 국립국악원 공연, 2020 인도네시아 MCI 임직원 특별방문 공연 등 국내·외 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지난 2018년 초연을 시작으로 201816,000여 명, 201919,000여 명의 관람객을 유치했다.

 

이번 작품은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완성도 높은 뮤지컬 퍼포먼스로 평단의 주목을 받아왔다. 공연 속 전통 혼례, 나무 베기, 똇목 여정, 부채춤, 농악 장면 등을 최신 무대 영상과 기술을 활용해 한국 전통 문화와 멋을 시각화하여 입체적으로 표현했다. 음악 또한 고전 아리랑의 감성적인 선율과 함께 새롭게 재창작한 아리랑을 구성했다. 리드미컬한 음악으로 관객의 귀를 사로잡으며 풍성한 볼거리와 대중성 있는 공연으로 다가선다.

 

다채로운 장르를 결합하여 만든 신개념 공연 장르로 대중성과 예술성을 동시에 인정받은 아리아라리2020 웰컴대학로 페스티벌 참여는 주목할 만 하다. 연령층, 언어의 한계를 뛰어 넘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공연으로 국내의 남녀노소 관객은 물론 해외 진출 가능성을 가졌기 때문이다.

 

재단법인 정선아리랑 문화재단 전종남 이사장은 감동과 전율의 뮤지컬 퍼포먼스 아리 아라리는 이미 수많은 관객들에게 입증된 공연으로 이번 대학로 공연으로 정선아리랑의 대중화, 세계화에 한발 더 나아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연 할인 정보 확인 및 예매는 인터파크 티켓과 예스24에서 할 수 있으며, 공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철저한 방역 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한다.



정성기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