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0.12.1 12:32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85186
발행일: 2020/11/17  편집부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화재 위험성 높은 '자동차 워셔액 무허가 제조행위' 집중 수사

- 인화성 높은 위험물인 에탄올에 대한 불법 취급·제조 수사를 통해 화재사고 사전예방
- 11월 23일~12월18일까지 도 산업단지 내 자동차워셔액 제조업체 20여 곳 대상

경기도가 1123일부터 1218일까지 위험물 관련 허가를 받지 않고 자동차 워셔액을 불법 제조하는 행위에 대해 집중 수사에 들어간다.

자동차 워셔액의 주원료인 에탄올은 인화성이 높은 위험물로, 400리터 이상 취급 시 관할 소방서장의 사용허가를 받아야 한다. 화재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는 겨울철에는 안전수칙 준수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수사 대상은 도내 산업단지 밀집지역 내 자동차 워셔액 생산기업 20여 개 업체다.

주요 수사 내용은 위험물취급소 설치허가 없이 에탄올(400리터 이상)을 사용해 자동차워셔액을 제조하는 행위 위험물저장소 설치허가 없이 에탄올(400리터 이상) 보관하는 행위 위험물 취급 시 안전관리 준수 여부 등이다.

위험물안전관리법에 따르면 위험물제조소 등 설치허가 없이 불법 위험물을 취급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인치권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허가받지 않은 채 다량의 위험물을 취급할 경우 대형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불법 취급·제조 행위를 철저히 수사해 화재사고 사전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영철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