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0.12.1 12:32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85220
발행일: 2020/11/17  편집부
여주시, '여주~원주 복선화(강천역신설) 및 수도권 전철 연장 타당성검토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여주시는 민선7기 철도분야 공약사업과 관련, 지난 16일 여주~원주 복선화(강천역신설) 및 수도권 전철 연장 타당성검토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대상 노선은 여주~원주 21.95km 구간 여주~원주 복선화 및 (가칭)강천역 신설에 대한 검토 용역으로 지난해 12월 서울과학기술대학교와 계약을 체결하고 용역에 착수했다.

 

여주~원주 철도사업은 동서 철도망의 수도권과 강원도를 연결하는 구간으로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이유 때문에 그간 단선으로 기본설계가 추진돼 왔었다.

 

하지만 수서~광주 복선전철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등 주변 여건 변화에 따라 201912월 기획재정부의 총사업비 심의를 거쳐 타당성 재조사 대상(단선복선)으로 확정되면서 현재 타당성 재조사가 진행 중이다.

 

여주시가 서울과학기술대학교에 의뢰해 진행한 이번 연구용역 경제성분석 B/C(비용 대비 편익) 결과에 따르면 여주~원주 복선화 B/C 1.82, 여주~원주 (가칭)강천역 신설 B/C 1.42로 도출돼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통상적으로 국책사업의 경우 장래에 발생할 편익과 비용을 분석하고 B/C 1 이상일 경우 경제성이 있다고 판단한다.

 

여주시는 이번 연구 용역을 통해 도출된 결과에 따라 여주~원주 복선화 및 (가칭)강천역 신설, 수도권 전철 연장 등이 반영되도록 국토교통부의 건의할 방침이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최종보고회 자리에서 여주~원주 복선화 및 강천역 신설은 철도 소외지역인 여주시의 지역 균형 발전에도 필요한 부분이며 사업이 반영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에 적극적으로 건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효경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