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1.1.19 11:02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86870
발행일: 2021/01/11  편집부
안산시, 보육시설 종사자 대상 '코로나19 선제검사' 효과 톡톡

- 지난해 1221일 시행 이후 현재까지 무증상 확진 2건 나와

- 윤화섭 시장 안심 보육환경 조성보육시설-학부모 신뢰형성 도움



안산시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산발적 집단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보육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실시 중인 선제적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아동의 건강과 안전한 보육환경 확보에 효과를 내고 있다.

 

시는 보육교사를 대상으로 한 선제적 코로나19 검사를 통해 현재까지 무증상 확진 사례가 2건 나왔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1221일부터 시행된 선제적 검사는 관내 어린이집 463개소 종사자 4500여명과 유치원 89개소 종사자 700여명을 대상으로 2주마다 1회씩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했다.

 

무증상 확진에 대한 선제적인 조치로 산발적인 집단감염을 예방하고 안전한 보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한 선제적 검사는 검사비용도 모두 시에서 부담하고 있다.

 

선제적 검사가 활성화되면서 관내 일부 보육시설은 종사자의 코로나19 전수 검사 결과를 학부모에게 공지하기 시작했고, 보육시설에 대한 신뢰가 커지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윤화섭 시장은 선제적 검사를 통해 아동건강을 최우선으로 하고, 안심기반 보육환경을 조성하는 데 큰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아울러 보육시설과 학부모 간 신뢰형성에도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상현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