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1.9.16 17:44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91505
발행일: 2021/06/30  편집부
안성공도 센트럴카운티, 분양 시작부터 의혹

- 시공지역은 안성, 견본주택은 평택...행정 및 분양자 불편

- 임대아파트 명의변경 3번까지 가능 돌고 있어

- 임대아파트 보증금 265백만원·임대료 월 6만원...의혹 제기

 


안성 공도에 위치한 센트럴카운티 민간 임대아파트를 분양하면서부터 SNS명의변경 세 번까지 가능하다.”고 떠돌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안성시 공도읍 용두리 522-1번지 일원에 위치한 안성공도 센트럴카운티는 지난 171층부터 25층까지 7개동 533가구 분양에 들어가고 있다.

 

모델하우스는 안성이 아닌 평택시 죽백동 647-4번지로 지정, 인허가 과정에서 행정 불편뿐만 아니라 분양자들에게도 불편을 주고 있다.

 

견본주택 임시사용허가는 안성시가 아닌 평택시에 신고를 하여, 건축주가 건축설계도 인허가와 일치하는지 행정지도는 불편을 주고 있다.

 

불편한 점은 이것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고, 안성시청 관계자는 임대아파트가 신고사항이라 규제에도 문제가 있다.”고 밝혔으며, 이미 분양하면서 SNS에는 명의변경 세 번까지 가능하다.”고 돌고 있다.

 

안성에 사는 A모씨는 임대아파트 견본주택이 평택에 있는 것에 대해 안성시민이 아닌 평택주민에게 혜택을 주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했다.

 

또 다른 B모씨는 주변 아파트 전세가 26천만원 정도인데, 33평 임대아파트가 보증금 265백만원에 임대료 6만원이 어떻게 임대아파트인지 인허가과정에 의혹이 있어 보인다.”고 했다.



김효경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