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1.10.14 17:34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92143
발행일: 2021/07/22  편집부
부산시, 여름철 자연 재난 대비 '교통시설물 특별점검' 실시
-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름철 재난 안심’ 교통환경 조성

- 부산시, 태풍·집중호우 등 여름철 자연 재난 대비 교통시설물 사전 특별점검… 시설물 및 인명 피해 예방 적극 추진 
- 7.1.~7.14. 교통신호기·표지판 등 교통안전 시설물 점검 완료… 교통신호기 9건 보강조치 
- 7.20.~7.28. 관내 주요 교통시설물 1천400여 곳 및 도시철도 역사 41곳 중점 점검


부산시가 여름철 자연 재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시민 교통 불편을 해소하고,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주요 교통시설물 특별점검에 나섰다.

이번 특별점검은 매년 여름 발생하는 태풍, 집중호우와 같은 재난을 대비한 것이다. 지난해에는 제9호 태풍 마이삭과 제10호 태풍 하이선으로 인해 관내 교통안전 시설물 412곳이 훼손되고, 버스 승객 대기시설 26곳과 정류소 표지판 117곳이 파손되는 등 해마다 자연 재난으로 교통안전을 저해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시는 ▲7월 1일부터 14일간 16개 구·군 내 교통신호기 및 교통안전 표지판 등 교통안전 시설물을 점검하였으며, 보완이 필요한 교통신호기 9건은 신호등 철주를 교체하는 등 개선조치를 진행 중이다.

아울러, ▲7월 20일부터 9일간은 관내 주요 교통시설물 1천445곳과 도시철도 역사 41곳에 대한 점검에 나선다. 

먼저, 시는 강풍 등 기상 상황에 영향받기 쉬운 교통시설물인 버스 승객 대기시설 615곳과 정류소 표지판 816곳, 대형 택시승강장·쉼터 14곳의 노후·파손 여부를 중점 점검한다. 횡단보도 투광기와 무단횡단 금지 펜스, 볼라드 등도 면밀히 살펴 시민들의 보행 안전을 확보하고,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예방 조치를 강화할 예정이다.

집중호우 대비해 도시철도 부산역 등 침수가 우려되는 도시철도역사 16곳과 동래역 등 지상역사 25곳에 대한 점검도 추진한다. 역사 내 차수시설과 시설물 파손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하여,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대중교통 환경 조성을 위해 힘쓴다는 방침이다.

박진옥 부산시 교통국장은 “태풍 등 갑작스러운 기상악화 상황 시 교통시설물 파손에 의한 차량 및 인명 등 2차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라며 “안전에 최우선 순위를 두고 특별점검을 신속하고 차질없이 추진하여, 시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교통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노중균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