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1.10.14 17:34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92380
발행일: 2021/08/05  편집부
부산시 박형준 시장, '안도걸 기재부 제2차관' 방문...내년 국비 확보 총력

- 2022년 국비 8조 원 시대 개막을 위한 잰걸음

- 미래신산업 육성을 위한 주요 사업 직접 건의하고 예타 통과 위한 지원도 당부

- 특히 시 핵심사업 중에 하나인 북항재개발 사업에 대해서 별도로 논의하고 조기 착공을 위한 지원 요청

 

 


박형준 부산시장이 2022년 사상 최대 국비 확보를 위한 적극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부산시는 5일 오전 930분에 ··경 지역 예산협의회에 참석차 부산시청을 방문한 안도걸 기획재정부 제2차관과 한경호 재정관리국장 등과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날 간담회를 직접 주재하며 부산시의 주요 국비사업과 예타 대상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하였다.

 

부산시가 건의한 주요 사업은 도시철도 법정 무임승차 손실 국비 지원(1,335억 원)을 비롯해 지자체-대학 협력 기반 지역혁신 사업(300억 원) 제조데이터 기반 중소기업 노후공정 고도화 지원사업(50억 원) 블록체인 기술확산센터 구축(20억 원) 부산 산단 환경개선 실증 지원사업(20억 원) 등으로 미래신산업 육성을 위한 핵심 사업들이다.

 

또한, 국지도58호선 가덕대교~송정IC 고가도로 신설 수산식품산업 클러스터 조성 부산항 북항2단계 항만재개발 등 주요 대규모 사업의 원활한 예타 통과를 위한 지원도 당부하였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오늘 간담회는 기획재정부 핵심 관계자들과 부산의 어려운 경제 상황과 지역 균형발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자리라며 부산이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주요 국비 사업들을 차질 없이 유치하고, 최대 국비를 확보할 수 있도록 국회에서 예산이 확정되는 그 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안도걸 제2차관과 한경호 재정관리국장 등 기재부 핵심 관계자들은 부산시의 핵심사업 중에 하나인 북항재개발 사업에 대해서 별도로 논의하면서 의견을 나누었다.

 

시 주요 관계자는 이 자리에서 부산항 북항2단계 항만재개발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한 정부의 지원을 요청하였다. 또한, 2030년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결정이 앞당겨질 예정인 만큼, 북항2단계 항만재개발 사업의 조기 착공을 위한 예타 통과 절차가 시급히 이루어질 필요가 있음을 강조하였다.



노중균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