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1.10.14 17:34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93538
발행일: 2021/09/16  편집부
백군기 용인시장·이탄희 국회의원·김규현 본부장, M버스 등 '광역교통정책 개선방안' 논의
- 백 시장, “M버스 등 광역버스 안정적 운영 위해 준공영제 편입 필요” 건의

관련 서류를 검토하고 있는 백군기 용인시장과 이탄희 국회의원


백군기 용인시장은 지난 15일 시청 시장실에서 이탄희 국회의원, 김규현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본부장과 만나 M버스 등 광역교통정책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는 서울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이 이용하는 M버스 등 대중교통 체계 개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백군기 시장은 용인을 오가는 모든 광역버스는 경기도 공공버스로 일원화됐지만 M버스는 아직 민영제로 운영되고 있다새로 도입되는 노선과 기존 운행하고 있는 M버스가 안정적으로 운영되기 위해선 준공영제 편입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탄희 국회의원은 광역버스 도입을 확대해 주민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해달라대광위에서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개선방안을 모색해달라고 당부했다.

 

김규현 본부장은 많은 주민이 살고 있는 경기 남부권역의 광역교통정책 개선에 우선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면밀히 분석하고 순차적으로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백 시장은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초당역에서 교대역을 잇는 M버스 등 신규 노선이 조속히 개통될 수 있도록 이탄희 국회의원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서 세심히 살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수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