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3.1.27 16:02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203592
발행일: 2022/11/29  편집부
용인특례시, 15년 이상된 노후주택 '2050 탄소중립 실현' 혜택 받으세요!
- 녹색건축물 지원사업…창호·조명·보일러 교체 최대 500만원 지원 -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올해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사업으로 노후주택 37가구의 에너지 성능 개선을 도왔다고 29일 밝혔다.

 

올해는 35가구의 창호 교체, 1가구의 창호조명보일러 교체, 1가구의 창호단열재 교체를 지원했다. 지난해에는 26가구를 지원했다.

 

시는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실현에 동참하기 위해 지난 2017년부터 태양광이나 태양열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 단열창호·벽체 교체, 지붕녹화 등 공사비를 총 50% 내에서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하고 있다.

 

대상은 사용승인을 받은 후 15년 이상 된 단독주택이나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600이하의 상가 주택이다.


3-2. 올해 용인시가 녹색건축물 지원사업으로 37가구를 지원했다(공사 전) (사진제공 : 용인특례시)

 

시는 앞서 지난 7월 전년보다 예산을 150% 확대한 15000만원을 투입하면서 상반기 21가구에 이어 하반기에도 16가구에 친환경 공사비를 지원했다.

 

사업의 실효성 검증을 위해 지원 가구의 에너지 사용량에 대한 사후 관리 모니터링을 지속할 예정이다.


3-2. 올해 용인시가 녹색건축물 지원사업으로 37가구를 지원했다(공사 후) (사진제공 : 용인특례시)
 


시 관계자는 녹색 건축물 조성 지원사업은 노후 주택의 에너지 효율을 개선해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하기 위한 것이라며 내년에도 예산을 증액해 더 많은 노후주택의 에너지 성능 개선을 지원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영수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