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3.3.24 09:18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204829
발행일: 2023/02/03  편집부
정명근 화성시장, “신규 소각장 건립 입지 선정, 한 점 의혹 없도록 할 것” 관계부서에 당부

정명근 화성시장은 최근 화성시 신규 소각시설 건립을 위한 입지선정에 불공정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소각장 선정과정에서 한 점의 의혹이 발생되지 않도록 투명하고 공정하게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시장은 시민들에게 소각장 입지선정을 위한 절차와 평가 진행과정 등에 대한 정보를 공개해 누구나 납득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한다고 관계부서에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성시는 현재 봉담읍에 일 300톤 처리규모의 생활폐기물 소각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도시인구 증가와 2025년 수도권매립지 사용종료, 2026년 생활폐기물 직매립 금지 시행 등으로 자체적으로 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의 확충이 필요한 시점이다.

 

  


화성시는 이를 위해 지난 20219월 생활폐기물 소각시설의 입지선정 계획을 수립해 유치 희망지역을 접수 받았다.

 

그 결과 비봉면 양노리, 팔탄면 율암리, 장안면 노진리 등 3개 지역이 신청을 마쳤으며 202211월부터 입지선정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시는 공정하고 투명한 입지 선정을 위해 대학교수 등 관계전문가 7, 입지신청지역 주민대표 3, 시의원 2, 공무원 2명 등 총 14명으로 구성된 입지선정위원회를 만들고 회의결과를 화성시 홈페이지(정보공개사전정보공표목록)에 게시하여 시민들은 언제든지 열람할 수 있게 했다.

 

또한 향후 전략환경평가서 초안이 작성되면 20일 이상 주민공람을 하고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며, 입지가 선정된 이후에는 사업 건설공사 착수에 앞서 세부적인 환경요인 등을 조사하는 환경영향평가를 본격적으로 실시하게 된다.

 

화성시는 올해 소각시설의 입지선정을 완료하고 이후 기본계획 작성, 사업계획 적정성검토 등을 하여 국가 관계기관에 승인을 득하고 2028년까지 완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권영주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