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3.5.31 09:11
 http://www.joongboonews.com/news/206299
발행일: 2023/04/17  편집부
[기획보도] 시흥시, 기적의 호수 “시화호”...매력 느낄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 선봬

시흥시(시장 임병택)가 기적의 호수 시화호의 매력을 담뿍 느낄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있다.

 

시화호는 대단위 간척사업 일환으로 조성된 인공호수다. 인근 간척지에 농업용수를 공급할 목적으로 개발됐지만, 심각한 수질오염으로 인해 환경오염의 대명사로 여겨졌었다.

 

그러나 정부와 지자체, 그리고 시민단체가 시화호를 되살리기 위해 합심했고, 현재는 99.9% 회복돼 죽음의 호수에서, 생명의 호수로 탈바꿈했다.

 

환경에 대한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진 지금, 시화호가 갖는 환경적, 교육적 가치는 매우 높다. 시흥시는 이 가치를 지키고 이어나가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사람책과 함께 하는 하하호호 힐링투어

 

시는 사람책과 시화호 일대를 걸으며 시화호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미래를 짚어보는 하하호호, 시화호 힐링투어를 운영한다.

 

코스는 오이도 선사유적공원에서 시작해 황새바위길과 함상전망대, 시화MTV와 거북섬 구간으로 구성돼 있다. 5.2km로 길지 않은 코스지만, 신석기시대 유적부터 천연기념물 저어새의 흔적까지 다양한 콘텐츠를 따라가 보며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다.

 

시화방조제가 시작되는 오이도는 섬 전체가 조개무덤으로 이뤄졌다고 할 정도로 곳곳에서 신석기시대 패총이 발견되고 있다. 오이도 유적은 패총이 밀집해 분포하는 것이 특징인데, 기원 전 3,500~3,000년경 신석기시대 중 후기의 패총으로 추측된다. 패총 유적에서 주거지, 화덕자리, 빗살무늬토기 등의 유물이 출토돼 당시 생활상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는 종합적인 생활유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이어 황새바위길로 이동해 오염된 호수에서 생태계의 보고로 변신한 시화호의 이야기를 듣는다. 특히 황새바위는 H01이라는 표식을 달고 있는 저어새(천연기념물 205) ‘대송이가 터를 잡고 알을 낳았던 곳이기도 하다. 황새바위길에 길게 나 있는 부잔교 근처에서는 갯벌 생태계를 관찰해 볼 수 있다.

 

오이도에서 차량으로 약 6분간 이동하면 MTV거북섬에 도착한다. 시화호를 둘러 뻗어있는 수변로를 걸으며 생태계의 보고로 변신한 시화호의 기적을 눈으로 보고 체험해본다.

 

▲ 하하호호 시화호 힐링투어 코스

 

힐링투어가 특별한 이유는 사람책과 함께 한다는 것이다. 환경전문가인 사람책이 전달하는 시화호의 살아있는 지식이 투어를 더욱 풍성하고 의미 있게 만든다. 참가자들은 생생한 이야기를 들으며 시화호의 기적을 자신의 삶으로 이전하는 작업을 진행한다. 디카시(Digital Camera ) 활동이다.

 

디카시란 디지털카메라로 자연이나 사물에서 형상을 포착하고, 이를 문자와 함께 표현한 시를 말한다. 참가자들은 주요 스폿에서 시화호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을 상징하는 장면을 디카시로 표현한다. 작품은 포토프린터로 인화해 순간을 기록한다.

 

하하호호 힐링투어는 최근 환경부의 우수 환경교육 프로그램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시흥에코센터 누리집 교육 프로그램 신청란에서 신청하면 된다. 프로그램은 420일부터 매월 셋째 주 목요일에 진행되며 오는 11월까지 운영한다.

 

▲ 시흥시 하하호호 시화호 힐링투어

 

천연기념물 만나볼까, 시화호 탐조여행

 

시화호의 복원된 생태계는 살아있는 환경교육의 장이다. 멸종위기종을 비롯해 수리부엉이, 노랑부리저어새 등 천연기념물이 서식하고 있으며 해마다 희귀 조류를 포함한 각종 철새가 이곳을 찾는다.

 

때문에 탐조객들에게 시화호는 매우 매력적인 곳이다. 시화호 환경문화센터를 지나서 해안산책로를 걷다보면 시화나래 철새도래지에 도착한다. 이곳에서는 시화호를 찾는 철새를 지켜볼 수 있는 탐조대가 여러 곳에 조성돼 있다.

 

▲ 2022년 시흥에코센터 1기 탐조해설사 양성과정_시화호 탐조여행

 

시흥에코센터와 시화호지속가능파트너십은 이런 시화호의 자원을 시민들에게 더 널리 알리고자 시화호 탐조여행을 진행한다. 시화나래 철새도래지 오이도 살막길 시화호환경문화센터 등을 걸으며, 물새와 산새를 탐조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진행한 탐조해설사 양성과정에서 대상을 더 확대했다. 조류 전문가의 자세한 설명과 함께 철새를 모니터링하는 방법을 배우고 체험하는 시간을 갖는다. 탐조에 관심 있는 시민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4월과 52회 운영된다. 신청은 시화호지속가능파트너십 누리집에서 하면 된다.

 

시화호 물길 따라 환경 살리는 ‘K-골든코스트 플로깅

 

환경도 살리고 시화호의 아름다운 자연도 즐기고 싶다면 플로깅에 참여해 보면 좋다. 시가 오는 10월까지 운영하는 ‘K-골든코스트 플로깅프로그램이다.

 

플로깅은 조깅을 하면서 쓰레기도 줍는 환경 정화 활동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시흥시가 조성 중인 K-골든코스트 라인을 따라 진행된다. 3월부터 10월까지,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마다 물왕호수부터 시화호 일대까지 구간을 정해 활동한다. 시화호 구간은 마지막 회 1025일에 진행된다.

 

▲ K-골든코스트 플로깅

 

지난 329일 첫 활동에는 플로깅 신청자 20명과 농업인단체협의회, 호조벌 에코플래너, 관계기관 등 50여 명이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쓰레기봉투를 들고 시흥시의 아름다운 물길을 깨끗하게 가꿨다.

 

권중섭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