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3.5.31 09:11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207027
발행일: 2023/05/25  편집부
경기도, 장애인 고령화 문제 적극 대처...연내 고령 장애인 쉼터 20개소 설치
- 고령 장애인들의 여가문화 프로그램 제공, 사례관리 등 노후생활에 활력을 불어넣는 등 장애인들의 고령화 문제 해결의 중추적인 역할 기대

경기도가 고령 장애인을 위해 문화 활동과 건강관리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는 고령 장애인 쉼터’ 20개소를 연내 설치·운영한다.

 

경기도는 지난해 12월 보건복지부에 고령 장애인 쉼터에 대한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를 요청한 결과, 지난 522협의 완료를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고령 장애인 쉼터란 만 65세 이상 장애인(필요시 50세 이상)을 대상으로 건강(요가, 게이트볼, 건강 상담 등) 사회참여(원예치료, 웃음 치료, 스마트폰 교육 등) 사례관리(인권 교육, 고위험군 관리 및 외부 연계 등) 등을 지원하면서 장애인 고령화에 따른 각종 사회문제를 예방하게 된다. 고령층 장애인의 특성에 맞지 않는 프로그램 위주로 구성된 장애인복지관이나 사회복지시설과 달리 장애 유형 특성을 고려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 (사진제공 = 경기도)
    


도내에는 2019년부터 용인, 부천, 남양주, 평택, 하남, 오산, 안성, 의왕 등 8곳에서 고령 장애인 쉼터를 운영했지만, 도 사회복지기금을 활용한 민간 단체 지원방식이었다.

 

이에 도는 쉼터를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부터 126천만 원(도비 37800만 원, 시군비 88200만 원)을 투입해 시·군 보조사업 방식으로 전환했다. 도는 기존 8개소를 폐지하는 대신에 해당 시군에 그대로 신규 쉼터가 8개소를 대체해 설치했으며 이 밖에도 고양, 화성, 안산, 파주, 의정부, 구리, 포천, 양평, 동두천, 과천, 가평, 연천 등 12개소를 추가해 올해 안으로 총 20개소가 설치될 예정이다.


도는 31개 전 시·군으로 쉼터를 확대한 이후 고령 장애인 인구수에 따른 시군별 적정 시설 수를 검토해 개소 수도 계속 늘릴 계획이다. 시설 확대와 더불어 장애인 당사자 등을 통해 시설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하고 운영기관 등 현장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해 장애인 고령화 문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유도하고, 선도적인 역할을 할 방침이다.

 

도내 등록장애인 58만 명(2022년 말 기준) 중 만 65세 이상 고령층은 28만 명(48.9%)으로 최근 11년간 51%(18만 명28만 명) 증가했다.

 

김능식 경기도 복지국장은 고령층 장애인들이 마음 편히 여가를 누릴 수 있는 곳이 마땅치 않아 사회 단절로 인한 우울증 등이 발생하고 있다라며 지역사회에서 다양한 문화와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장애인의 기본 권리를 보장하고 장애에 따른 불편과 차별을 해소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박경옥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