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3.9.21 10:29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208490
발행일: 2023/08/18  편집부
서울 홍은 조합원 사업 승인 없이 분양 논란

조합원 측 건축 심의까지 받았다

- 구청, “사업승인 나지도 않았다


▲ (홍은 8-1구역 지역주택조합 홈페이지 사진)
 

 

조합원 아파트를 모집하면서 사업승인도 나지 않은 상태에서 조합원 모집과 일반분양을 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14-10번지 조합원 모집을 하고 있는 가운데 공급 119세대, 일반분양 6세대를 선착순 입금하라는 광고를 하고 있다.

 

홍은 8-1지역 주택 조합은 지구단위계획 구역 제2종 일반주거 지역으로 대지면적 4,508.98으로 지하 4~지상 17, 2개동으로 추진하고 있다.

 

조합 측은 49~84을 분양하면서 일반분양 596세대를 분양에 나서는 광고를 하고 있다.

 

하지만 구청 관계자는 “49~84은 이미 2000년에 조합 설립할 때 평형수로 알고 있다며 현재는 다를 수도 있다고 했다.

 

더욱이 조합원 측은 건축심의까지만 받아 놓고 사업승인 인가를 대기하고 있다고 홍보하고 있다.

 

구청 관계자는 사업승인은 오는 9월에 가보아야 보안해서 승인 예정이라며 세대수 구성 변동, 타입도 변경될 수 있다고 했다.

 

이처럼 홍은 재개발 조합을 추진하면서 확정되지도 않은 것을 확정된 것처럼 홍보하고 있는가 하며, 광고에는 100% 안심보장증서를 발행했다고 하고 있다.

 

권중섭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