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3.9.21 10:29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209135
발행일: 2023/09/13  편집부
용인특례시, 원삼·백암에 7억2000만원 투입 ‘축산 악취 개선’공모 선정
- 내년도 15개 농가 선정, 축사악취 저감시설 설치비 지원


▲ 용인특례시가 원삼·백암지역 대상으로 축사악취 저감시설 확충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사진은 축산농가 모습.(사진제공 = 용인특례시)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가 농식품부 주관 축산악취개선 공모에 선정돼 원삼·백암면 일대 축산악취 저감 시설 확충·지원에 나선다.

 

시는 지난 11일 농식품부의 ‘2024년 축산악취개선 공모사업 대상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공모 선정으로 시는 국비 16000만원과 도비 8000만원, 2%의 저리 융자금 4억원을 확보했다.

 

시는 시비 8000만원을 추가 투입해 내년 1월부터 12월까지 원삼·백암면 축산 농가 15곳에 악취 저감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오는 12월까지 분뇨처리 실태 조사와 컨설팅 등을 통해 악취저감이 필요한 농가를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농가에는 악취 저감 시설을 설치하고 가축분뇨 정화 처리 시설 등을 확충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전체 사업비의 40%(국비 20%, 도비 10%, 시비 10%)를 지원하고, 50%는 융자해준다. 융자 조건은 금리 연 2.0%, 3년 거치 7년 원리금 균등 분할 상환이다. 시설 설치비의 10%는 농가가 부담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원삼·백암면에는 용인시 축산 농가의 80% 이상이 밀집해 있다. 최근 귀농·귀촌 인구가 늘고, 전원주택 등이 들어서면서 악취를 호소하는 민원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어 해법 마련을 위해 공모를 추진했다공모사업 선정으로 예산을 확보한 만큼 앞으로 시민과 상생하고 지속 가능한 축산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중섭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