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0.9.22 10:13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59926
발행일: 2017/09/20  편집부
인천시, ‘한국최초‧인천최고100선’ 가치재창조
- 우리 손으로 만든 자동차 조립산업의 출발 ‘새나라 자동차’ -


지난 1962년 재일교포 박노정 씨가 일본 닛산과 기술제휴를 통해 부평에 새나라 자동차를 세웠다.


1962년 4월 군사정부가 발표한 자동차공업 5개년 계획에 따른 것이었다.


1962년 8월 27일 새나라 자동차 공장 제1단계 준공식에 당시 국가재건최고회의 의장 박정희도 참석하였다.


박정희 의장은 이날 축사에서 “우수한 자동차를 우리 손으로 만들어 외화를 절약하게 된 것이 기쁘다”고 밝혔다.


새나라 자동차는 지난 1962년 11월부터 1961년식 닛산 블루버드 P301형을 조립 생산하기 시작했다.


이것이 현대식 조립라인을 갖춘 우리나라 최초의 자동차 조립사업의 출발이었다.


유선형의 세련된 외형을 지닌 새나라 자동차가 등장하면서 지난 1955년 서울의 최무성씨가 미국에서 불하받은 지프를 개조해 만든 ‘시발(始發) 자동차’ 는 생산이 중단되었다.


새나라 자동차는 지난 1963년 5월 문을 닫을 때까지 2,722대를 생산 판매한 후, 1965년 신진자동차, 1976년에는 새한자동차, 1983년 대우자동차로 바뀌었다가 2001년 한국GM으로 통합되었다.


부평에서 출발했던 우리 손으로 만든 새나라 자동차는 현재 한국GM의 전신에 해당하는 셈으로 인천이 자동차 산업의 중심이었음을 보여주는 사례라 할 것이다.


권중섭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