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19.11.22 17:07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61034
발행일: 2017/12/14  편집부
천안시, 도시재생 뉴딜사업 2개 지구 선정
- 천안역세권, 2022년까지 신 경제·교통 중심의 복합스마트거점공간 조성 -

천안시(시장 구본영)는 현 정부의 대표적인 국정과제로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천안역 일원의 ‘천안역세권’ 사업과 남산공원 일원의 ‘남산지구’가 시범사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14일 중앙도시재생특별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의 심의를 거쳐 전국 68곳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지역을 선정ㆍ발표했다.


그중 천안역세권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중심시가지형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한국철도공사와 함께 2022년까지 ‘新경제ㆍ교통 중심의 스마트 복합 거점공간’을 조성한다.
   
총 6530억원 규모로 21만㎡의 대상지에 와촌동 106-17번지 일원 천안역을 중심으로 복합환승센터와 상업ㆍ업무 복합센터 및 스마트 도시 플랫폼 상업, 청년주택 등 25개의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천안역세권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더불어 일반 근린형으로 선정된 남산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지구는 사직동 284-3번지 일원 15만㎡ 대상지에 2021년까지 마중물 사업비 217억원을 투입한다.


남산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남산테마공원 조성, 어르신 일자리복지센터와 노후주거지 정비, 마을 공동체 회복을 위한 사업으로, 유휴지를 활용한 주민편익시설, 주택개량지원, 크라우드 펀딩 사회주택 보급사업, 안전한 골목길 조성 등 12개 사업을 추진할 전망이다.


이날 구본영 시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결과를 밝히고, “65만 천안시민의 함께한 결실이며, 양승조 국회의원, 박완주 국회의원, 박찬우 국회의원의 물신양면 도움이 있었다”며, “천안시 현안문제를 국회의원과 함께 풀어나가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천안시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를 위해 도시재생 뉴딜TF팀을 설치해 발 빠르게 대응하고, 공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을 통해 기관 참여를 이끌어 내는 전략으로 2개 지구가 선정되는 결실을 얻었다.


천안 김영수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