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19.12.13 11:37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75257
발행일: 2019/11/22  편집부
용인소방서, 이동의용소방대 최명신대원 초기진화로 요양원 대형 참사 막아
- 소화기 이용하여 배전반 화재 초기진화, 자칫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뻔

용인소방서 최명신 의용소방대원


용인소방서(서장 이경호)는 의용소방대원 최명신(45)씨가 지난 21일 이동읍 묵리에서 발생한 요양원 화재현장에서 소화기를 이용한 빠른 초기대응으로 대형참사를 막았다고 전했다.

 

해당 요양원의 직원으로 일하는 최씨는 지난 21일 오후 820분께 자동화재탐지설비가 작동되자 지하층에서 화재감지 신호가 작동된 것을 확인 후 다른 직원에게 119에 신고해줄 것을 요청하고 지하층으로 빠르게 이동하였다. 당시 지하 1층 변전실 내부 배전반 하부 전선에서 불길이 일어나고 있었으며 지체될 경우 대형화재로 번질 우려가 있었다. 변전실에 도착한 최씨는 즉시 소화기를 사용하여 초기진압에 나섰고 최씨의 빠른 초기대응으로 화재는 소방대원이 도착하기 전 자체진화 되었으며, 요양원 관계자와 소방대원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평소 화재관련 분야에 관심이 많아 소방설비기사와 전기기사 자격증을 취득하기도 했던 최씨는 주민들에게 봉사하고 화재예방에 앞장서겠다는 생각으로 올 7월 의용소방대에 입대신청을 했다. 최씨는 두렵기도 했지만 배운 대로 소화기를 사용하니 쉽게 화재를 진압할 수 있었다며 의용소방대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될 일을 했다고 전했다.

 

이경호 서장은 요양원은 고령의 환자나 거동이 어려운 환자가 많아 화재 발생 시 많은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최명신 대원의 빠른 대응이 대형 참사를 막은 것이나 다름없다고 격려했다.


김효경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