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0.8.4 10:38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81269
발행일: 2020/07/02  편집부
경기도 이재명 지사, 민선7기 후반기 첫 행보로 코로나19 방역현장 찾아 “의료진에 감사”

- 이재명 지사, 7월 1일 코로나19 감염거점병원인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방문
- 안성병원, 민관협력 중증환자 진료 강화 프로젝트 추진 중 
- 이재명 지사 “코로나19와의 동거 상황에서 새로운 방식의 효율적인 시스템…모두  현장에 계신 의료진 덕”

1일 취임 3년차를 맞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민선 7기 후반기 첫 일정으로 코로나19 감염거점병원인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을 찾아 의료진을 격려했다.

이 지사는 1일 오후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을 방문해 중증환자 치료 격리병상을 둘러본 뒤 의료진의 고충을 듣고 이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이 자리에는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과 정일용 경기도의료원장(수원병원장 겸직), 이경준 안성병원장과 의료진들이 함께 했다.

이 지사는 코로나19가 아주 장시간 동행 또는 동거를 해야 될 상황이라 다른 대책이 필요한 터에 안성병원에서 새로운 방식의 효율적인 시스템을 만들어내서 다행스럽고 고맙게 생각한다지금까지 전 세계적으로 감당 못할 코로나 사태에 대한민국이 K-방역으로 칭찬받은 것은 모두 현장에 계신 여러분 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앞으로 수없이 반복될 수밖에 없는 감염병에 대해서 체계적인 준비를 해나가야 할 것이라며 도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킨다는 자부심과 책임감으로 좀 더 노력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임승관 단장은 “5월부터 발생한 확진자는 중장년과 노년층이 많아 중증환자 병상으로 전환해야 하는 상황이 많이 있다며 중증환자 병상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안성병원은 국가지정격리병상이 아닌 의료기관 가운데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확진환자 입원 치료를 시작한 병원으로, 지방의료원 중 유일하게 음압시설을 갖춘 실내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안성병원은 현재 중증환자 진료강화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공공은 시설과 장비를 제공하고, 민간은 전문인력을 지원해 민관 협업으로 중증환자 치료시설을 운영하는 프로젝트다. 도는 이를 위해 15병상 규모에 5억 원을 투입해 인공호흡기 등 의료장비와 음압스크린도어 등 시설을 보강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지난달 11일 코로나19로 장기간 방역업무를 해온 경기도의료원 산하 6개 병원 임직원 1,600여 명에게 최일선에서 고군분투 중인 의료원 가족 여러분께 1370만 도민과 함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이틀 동안 특별휴가를 부여한 바 있다. 특별 휴가는 각 병원 인력 사정에 따라 연말까지 분산해 사용할 수 있다.


김종성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