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1.9.16 17:44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92818
발행일: 2021/08/23  편집부
언론중재법, 국회에서 통과되어야 한다.

- 언론사, 언론중재법 반대할 일 아니다

- 기관 출입하는 비판기사 찾아보기 힘들어

- 언론이 스스로 무덤 파는 현상 볼 수 있어


지난 19일 국민의힘 의원들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반대하고 있다.

언론중재법을 놓고 일부 언론이나 야당에서는 반발하고 나서고 있다.

 

여당은 지나친 왜곡으로 정권 재창출에 비상이 걸린 만큼 언론의 왜곡보도를 막아내려는 의도가 있다. 일부 언론들은 심각한 언론자유를 침해한다.”고 밝히고 있다.

 

그렇다면 우리 언론의 신뢰도는 어떨까 생각해봐야한다. 세계 최하위 신뢰도를 갖고 있다. 이것은 어제 오늘 있었던 최하위 성적이 아니다. 줄서기 언론에 대한 믿음이 없다는 것으로 볼 수가 있다.

 

정치 편향이 심한 나머지 언론이 써야할 것을 쓰지 못하고 외면하는 사이, 가려운 곳을 긁어주기 바라는 독자들의 마음을 외면, 결국 자생력을 잃고 관에서 나오는 광고에 의존, 버티고 있다. 이런 와중에 언론중재법까지 가세하면 더욱 언론침해가 예상된다.’고 하지만, 언론이 언론답게 책무를 다하지 못한 자책골은 생각해 보지 않고 있다.

 

언론사가 주로 내세우는 것이 있다면 정론직필(正論直筆)’ 끊임없이 나오고 있지만, 과연 정론직필제대로 사용해봤냐고 묻고 싶을 정도이다.

 

중부뉴스도 정론직필보다는 역지사지(易地思之) 편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경기도와 대치하면서 2년째 경기도로부터 광고를 받지 못하고 있다. 단지 이 지사 비판했다.”는 이유로 그 이후 광고는 중단되고 있다.

 

사회구조상 언론이 비판하면 광고를 중단시키는 방법으로 자생하기 힘든 구조로 되어 있어, 언론이 언론답지 못한 가운데 기관을 찾아다니며 광고나 받고 쓸 것 쓰지 못하는 현실을 지금이라도 생각한다면, 독자구성이 필요하나 독자 또한 가려운 부분이 없고 읽을거리 기사가 없어 아예 멀어져가고 있는 것이 지금의 언론자화상이다.

 

앞으로도 언론중재법이 개정되면 언론시장은 그야말로 살아남기 위해서는 홍보지로 전략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가 없게 되어있다.

 

언론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자 정부도 극약처방이라고는 하지만 계산이 깔려있어, 이 또한 언론이 제 발로 만든 자작극에 불과하다.

 

앞으로 언론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소신 있는 언론이 되어야 되는데, 이것을 막아줄 수 있는 것은 독자 수 늘리는 것인데, 그리 현실에서는 쉬운 일이 아닌 사이 언론은 스스로 파괴되어가고 있다.

 

지역 언론도 또한 기관장 비판하는 언론을 찾아보기 힘들다. 모두가 홍보지로 전략되고 있어, 찾는 곳은 홍보실에서 스크랩으로 찾아 기관장에게 보고할 정도까지 지역 언론을 찾는 수는 극히 일부에 그치고 있다.

 

경기도 같은 경우 인구수만 1,300만 되지만, 독자수를 가지고 있는 언론사 발행 부수는 0.3%밖에 되지 않을 정도로 이것은 언론으로 볼 수가 없는 현실에 놓여 있어, 언론개혁이 절실히 요구되지 않으면 언론의 길은 밝지만은 못하다.

 

더불어민주당이 주장하는 5배 징벌적 손해배상제는 오는 25일 본회에서 처리가 예상되고 있다.

 

징벌적 손해배상제보다 더 위험한 것이 있다면, 언론이 묵인하고 있는 것이 더 문제가 되고 있지만 이것은 외면하고 있다.

 

당사자 간 좋은 것이 좋다.’고 생각하는 사이에 언론은 타락되고 있어, 생산기사가 중요한 것이 아니고 기관 출입하는 비판기사가 얼마인지 도입되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고 있어, 독자와 관계는 멀어질 수밖에 없고 언론은 스스로 제 무덤을 파먹고 있다.

 

 

권중섭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