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1.9.16 17:44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193445
발행일: 2021/09/15  편집부
대전시 허태정 시장, 추석명절 앞두고 '민생해결에 적극 나서는 공직자세' 강조
- 13일 주간업무회의서 재난지원금 원활 지급, 코로나 집단감염 탄력 대응 등 주문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13일 주간업무회의에서 추석명절을 앞두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보다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힘쓸 것을 주문했다.   

허 시장은 “지금은 기초생활수급자 외에도 자영업자 등이 코로나 여파로 위기상황에 내몰린 경우가 많다”며 “보건복지국뿐만 아니라 모든 연관 부서가 민생문제를 꼼꼼히 챙기는 한 주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허 시장은 “현재 진행 중인 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시와 자치구 모두 어려움이 적지 않을 것”이라며 “소득기준에 따른 지급 결정으로 발생하는 혼란과 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도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허 시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추이에 따라 학원 등 젊은 층 방역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백신접종이 상당부분 진행되면서 최근 집단감염이 학원과 같은 낮은 연령대 이용시설에서 발생하는 추세”라며 “이에 대해 교육청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연말까지 집중관리 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또 이날 아울러 허 시장은 시정발전을 위한 내년 신규 사업 발굴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지시했다.
      
허 시장은 “신규 사업은 지역발전 관점에서 반영되도록 관심을 갖고 추진돼야 한다”며 “특히 내년은 대선을 앞두고 지역공약이 국가사업이 될 수 있는 기회인만큼 새로운 아이템을 발굴하고 정책화되도록 하는데 적극적이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밖에 이날 허 시장은 공사·공단과 협력체계 강화 등 현안을 논의했다. 


서원모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