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2.11.25 17:36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203364
발행일: 2022/11/16  편집부
남이섬, 입장료 놓고 논란

- 가평에서 입장료만 받아가며...“세금은 춘천시에 납부

- 취재진 세금·법인세 가평군에 얼마내고 있냐?”묻자, 남이섬 관계자 알려줄 수 없다

 

▲ 수많은 관광 인파가 나미나라공화국 남이섬으로 들어가고 있다.

 

입장료는가평군에서 받아가며 세금은 춘천시에 납부하는 일이 발생 논란이 되고 있다.

 

일명 나미나라공화국하고 있으나, 알려있는 것은 남이섬으로 본 주소는 춘천시 남산면 남이섬길 1로 되어 있다.

 

입장하려면 가평군 가평읍 북한강변로 선착장 입구에서 관광객들이 입장료 1인당 16천원내고, 남이섬으로 도선배를 이용 총4대가 운영되고 있다.

 

▲ 나미나라공화국 남이섬으로 도선배 총4대가 수시로 운영되고 있다.

 

취재진이 남이섬 관계자에게 입장료는 가평에서 걷어, 세금은 춘천에 내는 이유가 뭐냐?”고 묻자, 관계자는 주소지가 춘천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그렇게 됐다고 밝히고 있다.

 

남이섬 홈페이지를 보면 입장료를 내는 주소에는 출입국 관리사무소로 돼있으며 주소 내용 또한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북한강변로 1024로 되어있고, “남이섬 관광휴양지는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남이섬길 1로 행정구역이 분류되어 있다.

 

취재진이 남이섬 관계자에게 남이섬에 대한 관광을 묻자 친절하게 잘 설명하다가도, “세금·법인세 등 가평군에 내는 것이 있느냐?”고 묻자 밝힐 수 없다고 하고 있다.

 

가평읍에 사는 A모씨는 입장료 내는 곳은 가평군인데, 세금이나 법인세 등은 주소가 춘천시로 되어있어 춘천시에 내는 것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고 하고 있다.

 

A모씨도 가평군은 재정 자립도가 낮은 가운데 돈 받는 장소만 제공해주고, 실질적인 세금에 있어서 도선 기착지 점용료는 입장료에 비해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고 하고 있다.

 

권중섭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