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3.9.21 10:29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ongboonews.com/news/208622
발행일: 2023/08/24  편집부
안성 용월공단 하수구에서 버린 폐수 논란

- 하수구로 흘러나오는 악취 폐수

- 용월공단 하수구에서 청미천으로 다시 남한강이어 팔당 식수 이어져

- 결국 시민의 식수로 다시 돌아와 논란

 

▲ 용월공단 하천 (사진제공 = 중부뉴스)


공단에서 무심코 버린 폐수가 지방하천을 거쳐 한강으로 들어와 다시 한강으로 이어져 결국 시민들 건강을 위협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안성시는 안성맞춤도시로 슬로건을 내걸고 있다.

 

그러나 그에 걸맞지 않게 하천관리를 허술하게 관리하고 있어, 하수구로 폐수를 흘러 내보내고 있으며 시민들에게 식수로 다시 돌아올 수 있다는 것에 논란이 되고 있다.

 

안성시 삼죽면 용월공단 하수에서는 악취가 나온다는 것도 모자라 폐수까지 흘러나오는 일이 발생해 제보가 들어왔다.


▲ 용월공단 하천 (사진제공 = 중부뉴스)

 

주민 A 씨에 의하면 용월공단 하수구에서 악취뿐만 아니라 검은색으로 보이는 폐수까지 하수구로 방류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제보한 사진으로 짐작해 보아도 하루 이틀 만에 폐수를 버린 것 같지 않은 것으로 의혹을 받고 있다.

 

문제는 폐수로 인해 인근 어패류가 죽어 가는 것을 쉽게 볼 수가 있다고 했다.

 

이렇게 하수구로 버린 폐수는 죽산천을 거쳐 지방하천 청미천으로 흘러들어가고 다시 남한강으로 흘러들어가 팔당으로 흘러 식수로 사용하는 곳으로 흘러들어가 안성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효경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