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1.6.14 15:30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joongboonews.com/news/190184
발행일: 2021/05/12  편집부
전라북도, '수상형 태양광 종합평가센터' 12월 중 완공 예정
- 수상·해양환경에 적합한 태양광 시스템의 종합적인 평가기반 마련

- ‘23년까지 총 234억 원 투자…종합평가센터 구축 및 실증단지 조성
- 태양광 제품 기술개발 및 성능평가 수행…새만금 재생에너지 산업발전 촉진
- 종합평가센터 필요 장비 갖춰 ‘22년 상반기 운영 예정


수상‧해양환경에 적합한 태양광 시스템 실증 및 평가‧개발을 담당해 재생에너지 산업발전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되는 ‘수상형 태양광 종합평가센터’ 가 올해 연말 완공을 목표로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11일 전북도는 ‘19년 산업부의 공모과제에 선정된 ’수상형 태양광 종합평가센터 및 실증단지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으며, 12월 중 수상형 태양광 종합평가센터가 완공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상형 태양광 종합평가센터 및 실증단지 사업은 넓은 면적이 필요한 육상태양광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도입한 수상 태양광의 발전을 촉진하고자 범정부 차원에서 추진한 것이다. 이에 전북도와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이 의기투합해 ’19년 산업부 공모과제로 채택됐다.

수상형태양광 종합평가센터 및 실증단지는 모듈, 부력체, 구조체 등과 같은 구성 제품에서부터 시스템 단위의 실증 및 평가까지 가능한 종합 솔루션 제공을 목표로 한다.

종합평가센터는 새만금 국가산업단지 2공구 2,601㎡, 실증단지는 새만금 방조제 해넘이휴게소에 800kW 규모로 조성된다. 민간재원을 포함해 총 23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종합평가센터는‘20년 6월 착공했으며 오는 12월 완공 예정으로 2023년까지 총 120억 원 정도를 투자해 시험평가를 위한 장비·시설 30여 종을 구축한다. 센터는 필요 장비를 갖춰 ‘22년 상반기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모듈 및 부유체 등 구성 제품의 안정성·내구성·환경성 등에 관한 국내외 시험평가 및 표준화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실증단지는 연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현재 일부 국내 기업 제품의 태양광 시스템이 설치돼 제품의 품질 및 기술에 대한 실증이 이루어지고 있다. 2022년부터 본격적인 국내 기업지원 및 기술개발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김희옥 전북도 신재생에너지과장은 “수상형태양광 종합평가센터 및 실증단지는 국내외 수상태양광 성능, 실증 및 표준 개발 분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다”라며, “재생에너지 연관 기업의 국내외시장 선점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종헌 기자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