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0.9.22 10:13
 http://www.joongboonews.com/news/179577
발행일: 2020/05/04  편집부
방사광가속기 낙후지역 희생양??


화면크기:

앵커 : 권중섭

 

방사광가속기는 국가연구시설입니다. 낙후지역의 희생양이 되어서는 안되겠습니다.

 

경북 포항이나 전남 나주 같은 경우도 유치경쟁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문제점이 없는지 신명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터 : 신명순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일본은 20여개의 방사광가속기가 있는 반면, 우리는 경북 포항 한 곳밖에 없어, 지금까지는 일본에 방사광가속기를 의존해 오기도 했습니다.

 

방사광가속기 유치는 지난해 일본수출규제 이후 방사광가속기의 중요성을 깨닫기 시작한 정부의 발 빠른 대처입니다.

 

방사광가속기 유치 시도를 살펴보면, 경북 포항 · 충북 청주 · 강원 춘천 · 전남 나주가 치열한 유치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낙후지역 이미지를 앞세워 지역균형 발전 논리로 접근하려는 대권주자 이낙연 전 총리의 지역인 전남 나주의 경우, 또다시 정치논리로 낙후지역의 희생양이 될 우려가 있습니다.

 

방사광가속기 유치경쟁이 치열한 이유는 충북의 경우 방사광가속기가 유치되면 생산유발효과 9,375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2,981억원, 취업유발효과 3,873명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2008년 충북 청원군은 이미 방사광가속기를 유치하려 했지만, 이명박 정부시절 정치논리에 밀려 경북 포항지역에 유치했지만, 잦은 지진으로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방사광가속기를 충북 청주 오창지역에 유치해야하는 이유는 이렇습니다.

 

첫째는 이용자·연구진의 접근성이 좋아야한다는 것입니다.

국내 대기업의 연구원들도 지방으로 내려가라고 하면, 사표부터 낸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대기업 연구소들이 이용이 편리한 수도권 인근에 밀집되어 있습니다.

 

둘째는 지질학적으로 안전한 곳이어야 합니다.

충북 청주 오창 테크노폴리스 지역은 최근 9일간 50여 차례 지진이 발생한 전남 해남과 가까운 전남 나주지역이나, 규모가 큰 지진이 발생하는 경북 포항지역과는 다르게 단단한 암반석이 분포되어 있다는 점입니다.

 

셋째는 주변의 산업시설 이용이 편해야 합니다.

충북은 대덕연구단지와 오송생명과학단지, 오창과학산업단지, 청주산업단지, 세종국책연구원, 기업부설연구소가 밀집되어 있다는 점입니다.

 

방사광가속기를 유치하려는 충북도 관계자와 인터뷰를 해보았습니다.

 

인터뷰 : 김상규 충북도청 신성장동력과장

 

이렇듯 충북은 부지는 단단한 암반석으로 되어 있으며, 20년간 3.0 이상 지진발생이 없던 곳으로, 편리한 교통망으로 수도권과 접근이 용이하다는 것입니다.

 

그럼 방사광가속기 유치경쟁 지역인 충북 오창읍을 가보겠습니다.

 

거리엔 유치현수막이 여러 개 걸려 있습니다.

 

오창읍 인근마을 이장과 통화를 해보겠습니다.

 

멘트 : 오창읍 인근마을 이장

 

방사광가속기는 정치 논리가 개입되어서는 안 되며, 순수 과학적 연구시설로 선정지역에 문제는 없는지, 이용에 편리한지, 국가 연구발전 가능성이 있는지를 유치위원회는 꼼꼼히 살펴보고 선정해야만 합니다.

중부뉴스 신명순입니다.


편집부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   제휴문의   l